차이나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본 라이브 커머스의 미래

차이나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본 라이브 커머스의 미래

2000년 초만해도 중국에서 e커머스 거래는 1%도 되지 않았다. 2019년 작년 중국 e커머스는 50%도 넘는다. 왠만한 서구 국가들 모두 합친 것 보다 더 많은 규모다.

테크 거두들,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는 이러한 폭주에 확실한 기여를 했다. 그러나 차이나 이커머스에 상대적으로 과거에는 드러나지 않은, 하지만 최근 2-3년간 눈의 띄는 영웅이 있다. 바로 라이브 커머스다.

라이브 커머스 하면, 게임, 엔터텐인먼트 (최근 BTS 콘서트와 같은), 혹은 소셜 미디어 커머스가 떠올랐다. 이제 우리는 유투브 라이브, 인스타 라이브, 페이스북 라이브에서 인플루언스들이 생방하는 것에 익숙해져 있다.

둥베이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중국의 라이브 커머스 시장 규모는 4338억 위안(약 75조원)이라는 보고가 있다. 중국 시장조사기관 iiMedia Research(艾媒咨询)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라이브 커머스 시장은 그 두배인 9610억 위안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이라고 한다.

티몰에서 진행한 설화수 라이브 커머스는 2600만명이 접속했다는 보도도 있다.

중국에는 900이상의 라이브 스트리밍 사이트가 있다고 한다. 작년 알리바바 세일 행사에 50% 이상의 판매자는 티몰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3조를 팔았다. 알리바바 이커머스 타오바오는 4,000명 이상의 라이브 스트리밍 호스트가 하루 15만 시간의 컨텐츠를 양산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는 브랜드가 직접 고객과 교감하는 방식과 여러 브랜드를 취급하는 판매자가 라이브로 고객과 교감하는 방식이 있다.

판매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중국의 유명 왕홍은 수백만 팔로어를 거느리며, 하루에도 수십억원을 팔아치우기도 하지만, 라이브 스트리밍 판매에 맞춰진 전문 판매 왕홍도 큰 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의 라이브 커머스는 중국을 넘어서,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될 수 있을까? 이미 싱가폴은 쇼피 라이브를 통해서 빠르게 시장으로 진입하고 있다. 미국은 아마존 라이브를 통해서 제품 스트리밍을 할 수 있다.

스웨덴 뱀버즈는 H&M이 소유한 몽키라는 리테일러와 손을 잡았다. 몽키의 경우, 기존의 몽키 이커머스 자체 웹사이트에서 라이브 커머스를 구현했다.

라이브 커머스는 국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 일으킬까? 국내도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플랫폼의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네이버와 카카오가 라이브 커머스 시장에 단단히 준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립 및 소스라이브와 같은 전문 플랫폼도 활발하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 판매 브랜드도 아디다스와 같은 패션, 스포츠 브랜드에서 뷰티 제품부터, 푸드 산업으로 점점 확대해 가고 있다. 알리바바 해외 라이브 커머스 1호 파트너로, 국내 라이브 커머스 몰을 구축했던 강형준 대표는 라이브 커머스는 대세가 될 수 밖엔 없다고 생각한다. 커머스가 기술과 컨텐츠에 의존하고, 또 과거의 판매 방식에 지친 고객들에게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 코로나로 인해서 이러한 비대면 세일즈 방식은 각광을 받을 수 밖엔 없다.

코로나는 중국 왕홍들이 동대문에서 직방하는 것도 매우 어렵게 한 상황이라, 강형준 대표는 중국 현지에 직접 법인을 차려서, 한국 제품을 라이브 커머스로 연결할 예정이라고 한다. 라이브 커머스와 홈쇼핑은 큰 차이가 있다. 라이브 커머스는 모바일 (작은 스크린)에서 일어나는 모바일 커머스이며, 이 화면에 맞는 컨텐츠로 구성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또한 20-30대 층이 주 소비자인 라이브 커머스는 젊은 층에게 어필 할 수 있도록 충분히 재미있고, 엔터테인먼트 요소도 갖추면 좋다.

그러나 한국 시장의 빠른 진입에는 결제가 큰 관건이다. 중국은 바로 결제가 되기 때문에, 모든 것이 한 순간에 일어난다. 그러나 국내는 아직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해결책은 항상 나오기 마련이다.

라이브 커머스는 브랜드에 어떤 의미일까요? 모든 제품이 라이브 커머스에 맞을까? 기존 홈쇼핑의 지위도 위협할까? 중국 고유의 왕홍 문화가 한국 시장에 맞을까?

DMS 2020에서는 이 주제를 키노트 세션에서 다룰 예정이다. 라이브 커머스가 도대체 무엇이며, 중국과 한국의 시장의 차이를 이해하기 위해서, 이 분야 가장 많은 경험을 갖고 있는 맥스터 8의 강형준 대표가 출연할 예정이다. 또한 알리바바 티몰 창립 멤버 (부사장) 였고, 현재 아오항 테크놀로지 설립자이며, 타오바오 대학 강사로 일하고 있는 파오 리 대표를 화상 연결할 예정이다.

 

DMS 2020 바로가기 (https://digitalmarketingsummit.co.kr/)